생활경제 아이콘 재난안전길잡이

  • 메인으로 이동하기 버튼
  • 생활경제
  • 재난안전
  • 재난안전길잡이
  • 일반재해
  • 가스

가스

가스렌지의 불을 끄고있다

가스는 공해가 없고 사용이 편리한 연료이기 때문에 그 사용량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자칫 부주의로 사고나 나면 실로 엄청난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을 가져올 수 있다.

가스를 사용하기 전에 그 특성과 사용법을 익혀 가스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

연료가스는 이러한 종류가 있습니다.

액화 석유가스(LPG)

액화석유가스는 우리가 주로 가스통으로 공급 받는 가스이다. 프로판과 부탄이 주성분으로서 가정용으로 많이 쓰이며 공기보다 약1.5∼2배 가량 무겁기 때문에 가스가 새면 바닥으로 퍼진다.

액화 천연가스(LNG)

액화천연가스로 주로 배관으로 공급된다. 메탄이 주성분으로서 공기보다 0.65배 가벼워 가스가 새면 천장쪽으로 올라간다.

가스 사용시 안전수칙

사용전 환기

가스불을 켜기 전 가스냄새가 나지 않는지 살펴보고 창문을 열어 가스연소시 필요한 공기가 실내에 충분히 들어오도록 한다.

사용중 점화환기

점화를 할 때는 확실히 불이 붙었는지 확인한다.

불이 붙지 않는 채 콕크를 열어두면 가스가 새어 위험하다.

사용후 점검

점화콕크와 중간 밸브를 잠근다.

장시간 집을 비워둘 때는 용기밸브(LP)나 메인밸브 (도시가스)까지 잠가야 한다.

평상시 누설점검

코크와 호스, 호스와 연소기 등의 이음새 부분과 호스에서 가스가 새지 않는지 비눗물이나 점검액 등으로 수시로 점검한다.

가스 연소기는 항상 깨끗이 청소하여 불구멍이 막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가스누출시 신고는 인근소방서(119), 시·군 재난상황실, 한국가스안전공사등으로 연락한다.

가스 누설시 응급조치

중간밸브를 잠그고 있다
  • 가스가 새는 것이 발견되면 즉시 콕크와 중간밸브, 용기밸브(도시가스 메인밸브)를 잠근다.
  • 실내의 가스가 나가도록 집안의 창문과 출입문을 열어 환기를 시킨후 부채나 방석 등을 사용해 밖으로 쓸어낸다.
  • 주변의 불씨를 멀리하고 전기기구는 절대 켜거나 끄지 않도록 한다. (스파크가 발생하여 폭발의 원인이 됨)
  • 필요시 가스를 판매 공급한 업소에 연락하여 점검(도시가스사)을 받은 후 사용한다.

가스 사용시 주의사항

  • 가스불을 켜기전에 가스가 새는 지와 냄새 유무 등을 확인하고 창문을 열어 실내를 환기 시킨다.
  • 불을 켜는 순간 불이 붙었는지 확인한다.
  • 조리시에는 국물이 넘쳐 불이 꺼지지 않는지 지켜본다.
자료 관리 : 맑은환경과 [ 에너지관리팀 ] 윤영조 전화:02-2094-2402
최종수정일 : 2017년01월31일
만족도평가 :